Stay Safe in Japan Update: 21/09/2018, 19:14


More Information

뜨거워도 차가워도 맛있다. 일년 내내 마시고 싶은 「일본주(酒)」란
  • MATCHA
  • Travel Tips
  • 뜨거워도 차가워도 맛있다. 일년 내내 마시고 싶은 「일본주(酒)」란

뜨거워도 차가워도 맛있다. 일년 내내 마시고 싶은 「일본주(酒)」란

2016.08.03 즐겨찾기

일본에 오셨다면, 오감을 풀 활용해서 무형문화유산에도 등록된 본격적인 일본식을 맛보셨으면 해요! 그러나 술을 좋아하는 분들께는 식사와 함께 마시는 술이 음식만큼 중요할거라 생각해요! 그러니 모처럼 일본에 방문한 술을 좋아하시는 여러분이 독특한 것을 체험하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답니다. 조금 특별한 술, 와인도 맥주도 아닌 바로 일본주(日本酒)를요!

Translated by gyuriIm

Written by Keishi Kawakami

Kakao

일본에 오셨다면, 오감을 풀 활용해서 무형문화유산에도 등록된 본격적인 일본식을 맛보셨으면 해요!

그러나 술을 좋아하는 분들께는 식사와 함께 마시는 술이 음식만큼 중요할거라 생각해요! 그러니 모처럼 일본에 방문한 술을 좋아하시는 여러분이 독특한 것을 체험하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답니다.

조금 특별한 술, 와인도 맥주도 아닌 바로 일본주(日本酒)를요!

large_4182865464

photo credit: shinyai via photopin cc

「SAKE」라는 단어는 알지만, 진짜 일본주를 마신 적 없으신 분들께. 마시고 입수할 수 있는 장소와 함께, 일본 유래 기술과 풍토를 살린 일본주를 소개해 드릴게요!

애초에 어떤 술이 「일본주」가 되는 거야?

일본주란1

사진:오랜 옛날부터 대중들의 주점골목 ‘아사쿠사 홋피(hoppy)도오리’에서 알딸딸한 기분을에서

우선 어떤 것이 「일본주」라 불리는 술인지를 알아보죠!

쌀에 누룩을 더해 당(糖)화 시킨 후에 그것을 효모로 발효시켜 만드는 일본주는 쌀을 주식으로 삼는 일본 민족의 전통 술이에요.(인용:코토뱅크)

간단히 말 하자면 로 만든 술이 일본주네요! 참고로 누룩이란, 쌀과 콩을 삶아서 재운 후 코우지카비(コウジカビ)라는 균을 번식시킨 것이에요. 전부 일본주라 불러도 물과 쌀, 누룩과 효모 등의 요소를 합치는 방법에 따라 여러 맛으로 변한답니다. 그 조합은 각 도도부현(都道府県), 혹은 술 곳간 관리인들에 따라 다른 맛이 만들어지지요.

와인은 포도로, 일본주는 쌀로. 알기 쉽네요!

참고로 종류에 따라서는 청주(清酒)로 표기하는 것도 있답니다. 이것도 일본주의 명칭 중 하나이니 청주=일본주라고 생각하시면 돼요!

일본주의 종류

전부 「일본주」라고 부르긴 하지만, 사용하는 재료에 따라 정식 명칭이 달라진답니다. 일본주는 크게 나눠서 두 종류가 있어요! 재료가 「쌀, 쌀 누룩, 양조 알코올」일 때와 「쌀, 쌀 누룩」일 때로 명칭이 나뉜답니다.

즉, 양조 알코올이 들어가지 않은 것은 「준마이(純米/순수 쌀)」이라고 할 수 있지요. 맛이 어떤지는 먹는 사람의 미각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맛을 마셔 보고 찾으시는 게 가장 좋을 거예요!

그럼, 간단하게 일본주의 종류를 소개해 드릴게요.


  • 긴죠(吟醸)

정미 비율(精米歩合) 60% 이하의 백미, 쌀 누룩, 물, 양조 알코올이 원료에요. 향과 맛, 윤기가 양호한 것

  • 다이긴죠(大吟醸)

정미 비율 50%以下の백미, 쌀 누룩, 물, 양조 알코올이 원료에요. 향과 맛, 윤기가 특히나 좋은 것

  • 준마이(純米)

백미, 쌀 누룩, 물이 원료. 향과 맛, 윤기가 양호한 것이에요. 쌀 누룩의 총 중량이 백미의 총 중량에 비해 15%이상이어야 합니다.

  • 준마이 긴죠(純米吟醸)

긴죠 술 중에서 정미 비율 60% 이하의 백미, 쌀 누룩, 물이 원료. 향과 맛, 윤기가 특히나 양호한 것이에요. 일반적으로 다른 긴죠 술에 비해 부드러운 향이 납니다.

  • 준마이 다이긴죠(純米大吟醸)

다이긴죠 술 중에서 정미 비율 50% 이하의 백미, 쌀 누룩, 물이 원료. 윤기가 특히나 양호한 것이에요. 일반적으로 다이긴죠 술에 비해 부드러운 향과 깊은 맛이 납니다.


「……어려워! 하나도 모르겠어!」 라는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네요.

쌉쌀한 것부터 상큼한 것, 부드럽고 담백한 것부터 달콤한 것까지 일본주의 맛은 매우 다양하답니다. 「준마이 다이킨죠」가 가장 고급으로 여겨지고는 있지만, 요리와 취향에 따라 맛도 향도 다르게 느껴지지 여러분의 혀로 확인해 보세요!

일본주를 마실 수 있거나 살 수 있는 장소는?2

일본주는 전부라고는 할 수 없지만 대부분의 라멘 가게나 기립형 술집, 이자카야부터 고급 요정까지, 여러 장소에서 마실 수 있어요.

마을의 편의점부터 공항의 면세점까지! 살 때는 나이를 확인(일본에서 음주가 가능한 나이는 만 20세 이상)을 해야 하지만, 기본적으로 정말 많은 곳에서 입수가 가능합니다. 「일본주를 마시고는 싶지만 외식할 땐 너무 비싼데」라는 생각이 드시는 분들은, 편의점에서 사서 숙소에서 드시는 건 어떠신가요?

그러나 주의점이 하나 있어요! 일본주는 너무 많이 마시면 다음날 아침의 숙취가 심하기 때문에 적당히 드셔야 해요.

【도쿄 동편】깊숙히 도쿄를 이해할 수 있는 첫걸음은 ‘타치노미야’에서

교토의 일본주는 어떤 게 있어?

일본주는 교토에서 나오는 것만 해도 정말 많지만, 대부분은 대부분 두 개만 소개한답니다. 흥미가 있으신 분들은 도전해 보세요!

  • 달의 계수나무(月の桂)

브랜드 명은 「달의 계수나무(月の桂)」로, 상표도 「달의 계수나무」에요.(브랜드 명은 일본주를 분류하고 상표는 상품명이기 때문에 다를 때도 있어요.)

탁주(にごり酒)라 불리는 발포성(発泡性)이 있는 일본주로, 탄산의 상쾌함과 상큼한 목 넘김이 특징이에요. 이 상표는 원조 쌀의 재팬(米のシャンパン)이라 불리는 것이니 어떻게 다른지 비교해도 재미 있을 것 같네요!

  • 코토센넨(古都千年)

「에이쿤(英勲)」이라는 브랜드로, 상표는 「코노센넨(古都千年)」이에요.

조금 쌉싸름하고 깔끔한 맛이에요. 향도 좋고 마시기도 편한 이 술은 제가 추천하는 술이랍니다. 그리고 이 상표는 「준마이 긴죠(純米吟醸)」와 「준마이 다이긴죠(純米大吟醸)」로 두 종류가 있어요! 양쪽 다 매우 맛있으니 꼭 도전해 보세요!

본 기사의 정보는 취재・집필 당시의 내용을 토대로 합니다. 기사 공개 후 상품이나 서비스의 내용 및 요금이 변동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기사를 참고하실 때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태그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