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에 관한 정보

모두의 배고픔을 만족시킬 아사쿠사의 간단한 그루메

모두의 배고픔을 만족시킬 아사쿠사의 간단한 그루메

Translated by BAE DONG JUN

Written by Shiori Nakajima

도쿄도 2015.02.24 즐겨찾기

살짝 배가 고프다면, 간단하게 먹으며 걷는 것을 추천.

튀김 만쥬(あげまんじゅう)에 단고(お団子), 센베이(お煎餅) 같은「먹으며 걷기」의 가게가 아사쿠사에는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특히 HOT한 곳이 이 2가게「아사쿠사 멘치(浅草メンチ)」「토요후쿠(豊福)」입니다.

DSC_0147

경내의 상가에서 한발짝 벗어난 곳에, 두개의 점포가 줄지어 가게를 갖추고있습니다.
우선은「아사쿠사 멘치(浅草メンチ)」. 그 이름 그대로, 푸드 메뉴는 멘치카츠(メンチカツ)(180円)뿐. 카나가와(神奈川)의 코우자 돼지(高座豚)을 과감히 사용한 멘치(メンチ)는 내용물이 가득. 한입 물면 육즙이 흘러 넘치는 쥬시함이 미치게합니다.

DSC_0150

고기에 맛이 확실히 들어 있어서 소스는 필요 없습니다.「와 카라시(和からし)」를 뿌리면 맛에 악센트가 생겨, 맛이 돋보여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DSC_0148

계속해서 「토요후쿠(豊福)」. 이쪽은 최근에 생긴지 얼마 안된 카레 빵 전문점입니다. 오픈할때는 그「세계의 키타노(世界のキタノ)」에서의 개점 축하가 올정도.(사진 좌측 위의 검은 문자)
쇼 케이스에는 맛있어 보이는 카레 빵이…… 없습니다. 줄 설 여유가 없을 정도로 대성황입니다.

DSC_0154

바싹하게 튀겨진 뜨거운 빵 속에는, 8시간 이상 끓인 소스가 가득 차있습니다. A4 랭크의 흑털 와규(黒毛和牛, 쿠로게 와규)(그때 그때 엄선된 것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당일은 홋카이도산이었습니다.)의 단맛에, 살짝 매운 오리지날의 스파이스가 뒤섞긴 일품. 볼륨이 있어도, 얼마든지 먹을 수 있습니다. 이쪽은 한개 280엔.

DSC_0004
DSC_0005

어느쪽도 한손으로 먹을 수 있는 것이, 거리를 걸을 땐 고맙겠네요. 두 가게 모두, 일본인이 자신 있어하는 행열이 이어지는 날도 있지만, 과감하게 줄서볼 가치가 있습니다. 당신은, 육즙이 가득 퍼지는「아사쿠사 멘치(浅草メンチ)」의 멘치파? 아니면 스파이스 향나는「토요후쿠(豊福)」의 카레빵파?

Information

아사쿠사 멘치(浅草メンチ)

주소:도쿄도 타이토우구 아사쿠사(東京都台東区浅草)2-3-3
전화:03-6231-6629
영업시간:10:00~19:00
정기 휴일:무휴

토요후쿠(豊福)

주소:도쿄도 타이토우구 아사쿠사(東京都台東区浅草)2-3-4
전화:03-3843-6556
영업시간:10:00~19:00
정기 휴일:무휴

TOKYO Travel Guide

본 기사의 정보는 취재・집필 당시의 내용을 토대로 합니다. 기사 공개 후 상품이나 서비스의 내용 및 요금이 변동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기사를 참고하실 때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