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 국제공항에서 약 3분] 온천과 서킷이 있는 쇼핑센터 '이온몰 도코나메'로 가보자!

Chu

  • 102
  • 31
  • 865

저는 현재 MATCHA의 대만판 편집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저는 장화현 출신으로 대만에서는 국내선 일본어 가이드와 일본 텔레비전 채널의 인터뷰 PR 등을 맡았습니다. 여행 일정을 짜는 것을 잘하며, 특히 음식이나 온천과 관련된 관광지를 잘 다루었습니다. 취미는 사진 촬영이며, 특히 음식과 초상화 사진을 좋아합니다. 저의 나이와 주로 술집이나 이자카야 같은 장소를 좋아하는 습관으로 '말차삼촌'이라고 자칭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