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 Safe in Japan Update: 21/09/2018, 19:14


More Information

【이자카야】주문하지 않아도 나오는 이자카야의「오토오시(お通し)」란?
  • 【이자카야】주문하지 않아도 나오는 이자카야의「오토오시(お通し)」란?

【이자카야】주문하지 않아도 나오는 이자카야의「오토오시(お通し)」란?

2016.02.17 즐겨찾기

Translated by SojungChoi

Written by Ai Yoneda

Kakao

일본 이자카야에서 한 잔의 술을 주문하면 함께 작은 사발등에 요리가 제공됩니다. 이것을 오토오시(お通し)라 해요.

오토오시(お通し)는  메인 요리가 나오기 전에 나오는 간단한 요리를 말하며, 주문하지 않아도 1인 1품씩, 도는 그룹당 하나로 제공이 되요. 결제시에는 식사 대금과 함께 안주 요금이 청구되므로 처음 술집에 간 사람은 당황 할지도 모르겠어요. 이 오토오시에 대해 좀 더 설명 해 볼게요.

오토오시(お通し)의 유래

izakaya_otoshi_20160103a

오토오시(お通し)에는 추가요금이 드는 경우가 많음

오토오시(お通し)의 시작에 대해 조금 말해보려 해요. 일본에서는 손님을 자리로 안내하는 것을「お通しする(오토오시스루 otoshi suru)」라 말해요. 이것에서부터「お通し(오토오시 otoshi)」라는 말이 생겨났다는 하나의 설이 있다는 말도 있어요.

그렇다면, 왜 오토오시라는 문화가 생겨났을까. 우선 음식점에서 술을 마시는 장면을 상상해 주세요.

가게에서 식사를 할 때, 손님이 처음으로 주문을 하고 나서 부터 요리가 나오기 전까지 시간이 걸리죠.

한편, 술은 빨리 제공되기 때문에 그 간 손님이 요리 없이 술을 마시지않으면 안되죠. 오토오시는 요리가 나오기까지를 기다리기 위한 요리, 즉 원래는 가게측에서 손님측에 대한 배려에서 온 것이랍니다.

현재는 오토오시를 내고 요금을 청구하는 형태가 일반적이되었어요. 오토오시는 일본 독자 관습으로서 정착된 것이므로, 특히 사전에 설명 등이 없는 곳이 대부분이예요. 또한 관동에서는 「오토오시(お通し)」, 관서에서는「츠키다시(突き出し)」라 말하며, 부르는 방법이 다르답니다.

오토오시(お通し)를 거절해도 되는지

yurakucho_gyumaru_20151012b-1

알아두고 싶은, 일본 음식점의 이상한 서비스&룰 10선에서

그렇다면, 이 오토오시가 제공되는 것을 거절할 수 도 있을까.

이자카야에 따라 다르지만, 사전에 점원분에게 전해두면 오토오시를 받지 않도록 해, 오토오시비를 내지 않아도 되는 점포도 있어요. 단, 오토오시비가 자리세로서 포함되는 경우는 오토오시를 거절하는 것이 불가해요. 어찌됐든 신경이 쓰이는 분은 점원분에게 물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가게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인 대중 이자카야에서는 한 사람당 300〜500円정도 해요.

처음 이자카야에 가기 전에 몇몇의 제도를 알고 있다면 망설임 없이 이자카야를 이용할 터. 이 기사가 쾌적한 이자카야 체험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아요.

관련 태그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