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 30분! 홋카이도・아사히카와에서 꼭 가고 싶은 쇼핑 명소 "이온몰 아사히카와역 앞"

일본여행 토막상식「조우니(雑煮/떡국)」

조우니(雑煮)는 떡을 넣은 국물로, 전통적인 일본 요리입니다. 오세치 요리와 함께 새로운 1년의 행복을 빌며 정월에 먹는 음식이에요. 각 지방과 가정에 따라 떡의 모양, 국물의 종류, 넣는 재료까지도 다른 다채로운 조우니를 소개해 드릴게요!

2022.04.04

조우니(雑煮)란?

undefined

조우니(雑煮)란 떡이 주체인 국물 음식으로, 정월에 신년의 오곡풍양, 가내안전을 빌며 칠기(漆器) 밥그릇으로 먹는 음식이에요. 산가니치(三が日/1월 1일~3일)의 조식으로 먹습니다. 국물은 미소(味噌)나 맑은장국(すまし汁/간장・소금・다시出汁 국물)이기도 하며 재료도 야채, 어패류, 닭고기 등 많은 조합으로 만듭니다. 대부분은 각 지방의 지역 특산물을 사용하므로, 일본인에게는 「고향의 맛」이기도 합니다.

조우니(雑煮)의 유래는?

日本のことば事典「雑煮」

조우니의 시작에 관해서는 여러 설이 있지만, 그 역사의 시작은 헤이안 시대(平安時代/794~1185년)이라고도 합니다. 농경 민족인 일본인에게 쌀이 원료인 떡은 카가미모찌(鏡餅/※1)가 대표하는 것처럼, 축복하는 때에 먹는 특별한 음식이에요. 신불에게 드리는 떡과 무, 당근, 토란 등을 그해 처음으로 뜬 물과 처음 핀 불로 졸여 먹던 것이 시작이라고 해요.

※1:카가미모찌(鏡餅)……크고 작은 평평한 원형 떡을 2단, 3단으로 겹친 것이에요. 신불에게 공양하기 위해 정월에 장식합니다.

각 지방의 많은 조우니

지역에 따라 다른 조우니의 맛과 재료 차이를 소개해 드립니다.

떡의 차이

칸사이 지방(関西地方)에서는 「원만(円満/원처럼 완전히 조화로운 것)」 길조를 바라며 둥근 떡(丸餅)을, 관동・토호쿠(東北) 지방에서는 주로 네모난 떡(角餅)을 씁니다. 홋카이도나 호쿠리쿠(北陸) 지방에서는 둥근 떡・네모난 떡을 가리지 않아요.

또 동일본에서는 떡을 향긋하게 만들기 위해 구워서 쓰기도 하며, 칸사이 지방・츄고쿠 지방(中国地方/히로시마현을 제외)은 대부분 굽지 않고 씁니다.
그리고 오키나와는 조우니를 먹는 풍습이 없어요.

맛의 차이

칸사이 지방(関西地方)은 대부분 미소(味噌:콩 등을 소재로 한 조미료)로 만들며, 교토에서는 특히 백된장(白味噌)을 씁니다. 동일본과 칸사이를 제외한 서일본(츄고쿠 지방・시코쿠 지방/四国地方큐슈 지방/九州地方)에서는 일반적으로 다시마나 가다랑어포로 낸 맑은 국물을 씁니다. 노토 반도(能登半島)의 일부나 이즈모 지방(出雲地方)의 일부 지역에서는 팥 국물을 먹기도 합니다.

재료의 차이

건더기는 주로 그 지역의 식재료를 씁니다. , 당근, 토란, 우엉, 미츠바(三つ葉/파드득 나물) 등의 채소부터, 니이가타에서는 이쿠라(イクラ/연어나 송어 알을 소금에 절인 음식)연어, 치바에서는 , 히로시마에서는 , 시마네에서는 대합(蛤) 등이, 산간 지역에서는 버섯산채(山菜)를 씁니다.

신기한 것은 이와테현 연안(沿岸) 지방의 「쿠루미 조우니(くるみ雑煮)」에요. 이것은 간장으로 맛 낸 맑은 국물에 떡, 산채, 야채, 두부를 넣은 것으로, 그대로도 먹기도 하지만 다른 그릇에 달콤한 쿠루미 소스를 짜서 조우니의 떡을 찍어 먹기도 하는 두 번 맛볼 수 있는 조우니에요.

카가와현에서는 채소를 재료 삼아 백된장으로 만든 국물에 앙코로모찌(あんころ餅 팥고물 찰떡)를 넣은 조우니를 먹습니다.

후쿠이현에서는 궁극적으로 단출한 조우니를 먹습니다. 미소로 맛 낸 국물에 떡을 넣은 후, 그 위에 얇은 가다랑어포를 폭신하게 올린 것입니다. 그 외의 재료는 아무것도 넣지 않지요. 오세치 요리(おせち料理/명절 요리)가 있으니까 라는 말도 있지만, 떡 그 차체의 맛과 국물을 맛보는 조우니입니다.

일본 각지에는 그 지역만의 독자적인 조우니가 있으니 꼭 여러 조우니를 드셔보시길 바라요!

본 기사의 정보는 취재・집필 당시의 내용을 토대로 합니다. 기사 공개 후 상품이나 서비스의 내용 및 요금이 변동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기사를 참고하실 때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