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 Safe in Japan Update: 21/09/2018, 19:14


More Information

고베규 (神戸牛)를 합리적인 가격으로!철판구이 전문점「고베 탄 류 (神戸たん龍)」에서 호화로운 점심을

고베규 (神戸牛)를 합리적인 가격으로!철판구이 전문점「고베 탄 류 (神戸たん龍)」에서 호화로운 점심을

고베 2019.04.05 즐겨찾기

고베에 오신다면, 본 고장의 고베규를 드셔보시지 않겠어요?매우 엄격한 심사기준을 통과한 소고기에게만 주어지는 “칭호”「고베규」. 최고 품질의 소고기를 제공하는 철판구이 전문점「고베 탄 류」에서 맛 볼 수 있는 합리적 가격의 고베규 런치를 소개합니다!

Translated by CHOI

Written by Kousuke DEKI

고베규 (神戸牛)는 어떤 소고기?

神戸牛

Picture courtesy of 吉祥グループ

고베 (神戸)에 가면 꼭 먹어보고 싶은 것이 바로  고베규 (神戸牛)! 고급 와규로써 잘 알려진, 일본을 대표하는 브랜드 소고기입니다. 

고베규란, 효고현 (兵庫県)의 브랜드 소고기「타지마우시 (但馬牛)」중에서도 특히, 「고베 정육 유통 추진 협의회」가 인정한 소고기. 그 기준은「인정된 효고현내의 업자가 키울 것」「3대에 걸쳐 혈통이 지켜지고 있을 것」「육질 등급이 A,B일 것」등, 엄격한 기준을 통과한 소고기만이 고베규로 인정받습니다. 

브랜드 가치가 지켜지고 있기 때문에 그 가격도 비쌉니다. 스테이크 등은 1〜20,000엔, 그 중에는 30,000엔을 넘는 소고기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베규 런치를 맛 보고 싶다.고 하는 분들을 위해 추천 런치를 소개합니다. 

고베 (神戸)의 중심가・산노미야 (三宮) 의 고베규 전문 레스토랑, 키쇼그룹 ( 吉祥グループ)「고베 탄 류 (神戸たん龍)」에서 몰입감 넘치는 고베규 철판구이 쇼를 체험해 봅시다!

눈 앞에서 철판구이를!「고베 탄 류 (神戸たん龍)」

神戸牛

고베규의 철판구이 전문점「고베 탄 류 산노미야점 (神戸たん龍 三宮店)」산노미야의 번화가 한 복판에 있는 빌딩의 구석진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神戸牛

문을 열면,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넘치는 차분한 분위기의 점내. 카운터 석 8자리 뿐입니다. 

神戸牛

카운터 바로 앞에 펼쳐진 것은 바로 철판. 눈 앞에서 스테이크를 구워주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요리를 담당하시는 분은 요리 경력 10년 이상의 셰프・미야시타 (宮下) 씨.

「고베 탄 류 산노미야점」에서는 1년에 50회 이상의 고베규 품평회에서 가장 높은 등급으로 칭해지는「최우수상 수상 고베규」의 소고기를 정기적으로 공수해, 고품질의 고베규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번에는 그 중에서도「붉은살 (赤身)」런치 (세금 별도 2,500엔) 을 먹어보았는데요.

익힌 정도는 미디움 레어

神戸牛

눈 앞에 등장한 것은, 빛나는 붉은 살코기. 부위는 허벅지 안쪽 살 (우치모모) 입니다. 허벅지 안쪽 살이란 그 말대로 안쪽의 허벅살. 소의 부위중에서도 가장 지방이 적고 건강하여, 고기의 풍미를 바로 느끼실 수 있습니다. 

처음에 익힘 정도를 물어오는데, 가게가 추천하는 것은「미디움 레어」. 가장 균형있게 고기의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하네요.

神戸牛

일단은, 고깃덩어리 그대로에 소금과 후추로 가볍게 간을 합니다. 

神戸牛

달궈진 철판 위에 얹으면, 듣기 좋게 익어가는 소고기의 소리가 ……. 그 향기가 자리까지 흘러와 식욕을 자극합니다. 

처음에 중〜강한 불로 고기의 표면을 제대로 익혀, 맛이 달아나지 않게 합니다. 

神戸牛
神戸牛

양면이 잘 익은 색깔로 변했습니다 여기서 고기 덩어리를 반으로 가릅니다. 제대로 익은 색의 표면 부분과 아직 붉은 부분이 보기 좋은 조화를 이룹니다. 

神戸牛

반대쪽을 익혀, 남은 건 남아있는 철판의 열기로 익혀갑니다. 

「일단 표면을 제대로 익히고, 그 다음에는 남은 열기로 익히는」방법으로, 표면은 잘 익은 향기를, 상대적으로 덜익힌 안쪽은 알맞게 수분이 날아가 고기의 풍미가 응축된다고 하네요. 이 고기를 잘라보면……

神戸牛

아름디운 미디움 레어의 단면이 나타났습니다!

神戸牛

더욱이 고베규의 지방을 이용해 야채를 구워내 완성입니다!

고기의 풍미가 응축된 런치를 즐겨보자

神戸牛

미디움레어의 고베규를 색감이 좋은 구운야채가 둘러쌉니다. 고기는 한 입 사이즈로 썰어나오며, 그 때마다 철판에 달궈주기 때문에 언제나 갓 구운 상태로 먹을 수 있습니다. 

눈 앞에 놓여진 고명은 왼쪽부터 고기 미소 (味噌), 마늘, 히말라야 소금, 와사비 (わさび) . 니쿠미소 (肉味噌)에도 고베규가 사용됩니다. 또한 한쪽에는 고기를 찍어먹기 위한 간장 (醤油)폰즈 (ポン酢)가 놓여있습니다.

神戸牛

「처음에는 아무 양념없이 그대로 드셔보세요」라고 셰프인 미야시타씨가 말을 걸어옵니다. 「처음에는 고베규 본래의 단맛, 향기, 풍미를 체험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알맞은 두께로 썰린 고베규. 씹으면 달아나지 않은 고기의 육즙이 흘러나왔습니다. 붉은 살코기로 지방이 적기 때문에 씹을 때마다 달콤한 즙의 맛이 입안에 퍼집니다. 

神戸牛

다음은, 약간의 와사비와 마늘을 올려서 먹어봅시다.

와사비에는 간장에 담궈놓은 하와사비 (葉わさび) 가 섞여있어, 매운 맛이 억제되고 고기에 알맞도록 만들어져 있습니다. 식욕을 자극하는 마늘의 향기가 퍼지고 나서 콧 속을 시원한 와사비의 향기가 자극합니다.

이 외에도 간장, 폰즈, 히말라야 소금 등이 있으므로 좋아하는 고명・조미료와 함께 드셔보세요.

사이드메뉴도 고집이 담긴 음식들

神戸牛

고기를 제대로 맛보셨다면 밥도 먹고 싶어 질텐데요. 밥은 흙 냄비로 지은 유기농쌀 (有機米)(※1) 로 짓습니다. 쌀 고유의 단 맛이 흘러나와 한 알 한 알 살아있습니다.

그대로 드셔도 맛있고, 고베규를 사용한 니쿠미소를 얹으면, 젓가락을 쥔 손이 멈추지 않을거에요. 

※1:유기농쌀……농약이나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은 쌀

神戸牛

런치에는 샐러드가 함께 나옵니다. 참깨 드레싱과 함께 유자(※2)로 만든 마요네즈로 간이 되어 있습니다. 

※2:유자……일본에서 널리 재배되는 밀감류.

神戸牛

이 쪽은 미소시루. 미소시루에도 고베규와 제철 야채가 들어있습니다. 고기를 먹는 사이 사이에 입 가심으로도 좋습니다.

이번에 먹어 본 것은 80그램의 런치. 120그램으로 주문하는 손님들도 많은데요. 여성분이시라면「80그램으로도 적당하다」라고하시는 분도 많다고 해요. 실제로 80그램에도 충분한 만족감이 있었습니다. 취향에 따라 주문해 주세요. 

외국어로도 대응

神戸牛

메뉴는 영어, 중국어로도 대응하고 있습니다. 가장 인기있는 것은 왼쪽 위의 등심! 120그램 12,800엔(세금별도)부터 시작되는, 역시 가격은 꽤 비쌉니다만 이왕 고베에 오신 기념으로 고베규의 진수를 맛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디갈지 고민되신다면 관광안내소 (コンシェルジュデスク)로

神戸牛

점 내의 직원들은 영어로도 의사소통이 가능합니다. 가까이 있는 관광안내소 (コンシェルジュデスク)(사진)에는 외국인 직원이 상주하여, 영어, 중국어, 한국어, 네팔어로 소통이 가능합니다. 

「탄류 (たん龍)」는, 산노미야・모토마치 (元町) 지역에서 약 30여 개의 고베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키쇼그룹」이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데스크에서 상담하면 키쇼그룹이 추천하는 고베규 레스토랑을 추천해줍니다. 

최고의 고베규 체험을!

고베에 오신다면 꼭 고베규를「체험」해 보세요. 합리적인 가격으로 먹어도 좋고, 조금은 무리해서 최고급의 부위를 드셔보셔도 좋습니다. 최고의 와규체험이 고베에서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Kobe Tanryu Sannomiya

관련 안내를 확인

In cooperation with 神戸たん龍 三宮店

본 기사의 정보는 취재・집필 당시의 내용을 토대로 합니다. 기사 공개 후 상품이나 서비스의 내용 및 요금이 변동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기사를 참고하실 때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태그